[쇼호스트] 상품이 더 돋보이게 '이승훈 쇼호스트'
  • 박미경 기자
  • 승인 2019.12.12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문일답] 이승훈 CJ오쇼핑 쇼호스트
이승훈 CJ오쇼핑 쇼호스트 ⓒ박진환
이승훈 CJ오쇼핑 쇼호스트 ⓒ박진환

Q. 면접에서 PT한 상품과 소구 포인트가 궁금하다.
전동칫솔이었다. 이 제품을 선택한 이유는 언제 어디서든지 PT 상품을 지니고 있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휴대하기 좋은 전동칫솔을 선택했다. 당시에 ‘다섯 가지 복 중 하나가 치복이라고 하죠?’라는 멘트를 하면서 양치하는 법 등을 소개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판매하는 게 아니라 말 그대로 PT를 했던 것 같다.

Q. 쇼핑호스트를 하면서 생긴 습관은?
나는 편하게 얘기하는데 주변에서 물건을 파는 것처럼 들린다고 말할 때가 있다. 확실히 표현에 있어서 디테일이 생겼다. 예를 들어 빵이 맛있다는 표현을 할 때 왜 맛있는지 설명이 하나라도 더 붙는다.

Q. 쇼호스트에게 필요한 자질은?
쇼호스트 선배가 해준 말 중에 기억나는 게 있다. 바로 쇼호스트가 가져야 할 3가지로 체력, 매력, 실력이다. 특히 체력적인 부분에 많이 공감한다. 쇼호스트 일은 재밌지만 스케줄이 그때그때 다르다 보니 체력적으로는 힘든 부분이 있다.

Q. ‘이것은 꼭 지킨다’는 철칙이 있나요?
좋은 단어를 선택하자는 거다. 말이 ‘아’ 다르고 ‘어’ 다르다. 단어 선택에 있어서 아나운서 경험이 도움이 많이 됐다. 요즘 방송에 대한 제약이 조금 덜해졌다고 하지만 줄임말을 사용하면 실제 고객인 40~50대 눈높이에는 맞지 않는다. 듣는 입장에서 맞는 단어를 선택하고자 한다.

Q. 12월호 월간 홈쇼핑의 주제가 ‘Elevate’다. 내 삶의 질을 높여주는 홈쇼핑 상품을 추천해 달라.
첫째, 스타일러다. 저는 정말 이 상품은 건조기보다 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스타일러 하나만으로 삶의 질이 올라가는 느낌을 확 얻을 수 있을 거다. 둘째, 건강기능식품 레드 오메가 3다. 최근 크릴오일이 홈쇼핑에등장하면서 화제가 됐다. 레드 오메가 3에는 크릴오일의 주요 성분인 인지질, 아스타잔틴을 함유하고 있고 오메가 3 기능성까지 갖췄기 때문에 추천한다. 셋째는 복합리조트 제주신화월드 여행 상품이다. 내 삶의 질을 올려주는 것 중 하나가 힐링이라고 생각한다. 멀리 가지 않고 힐링 할
수 있는 공간이다. 방송을 준비하면서 이 공간이 너무 좋아서 지금까지도 꾸준히 찾고 있다.

Q. 2020년 홈쇼핑 트렌드는 어떨까?
생활 카테고리에서는 삶을 편리하게 해주는 가전용품이 많이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여기에 디자인을 가미한 제품으로 말이다. 생활용품, 가전용품 역시 인테리어적인 부분이 돋보일 것 같다. 예를 들자면 아이스티머 스팀다리미처럼 예쁜 디자인에 생활에 편리함까지 주는 제품으로 말이다. 패션 카테고리는 기존과 비슷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가 어렵다 보니 고객은 꼭 필요한 것만 구입하고 있다. 예전에는 저가의 다구성도 인기 있었지만 지금은 다르다. 이러한 소비 트렌드는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Q. 쇼호스트 후배들을 위한 조언?
쇼호스트는 화려한 직업이 아니다. 그 개념을 충분히 인지했으면 좋겠다. 간혹 보면 화려함을 앞세우고자 하는 경우가 있는데 홈쇼핑의 주인공은 상품이다. 어떻게 상품을 돋보이게 할 수 있는가를 고민하는 쇼호스트가 됐으면 좋겠다. 쇼호스트 준비 팁을 주자면 나의 소비를 관찰하고 깊이 있게 들여다보는 것도 쇼호스트 연습이 될 것 같다. 왜 내가 이 음식을 먹는지, 이 물건은 왜 사고 쓰는지 고민하다 보면 면접을 볼 때 편하게 얘기할 수 있다.

Q. 면접관이라면 어떤 질문을 하고 싶은가?
가장 기본적인 질문일 것 같은데 ‘당신은 왜 쇼호스트를 하려고 하나?’라고 묻겠다. 그 얘기를 들으면 그 마음을 다 헤아리진 못해도 50% 정도는 알 것 같기 때문이다. 어떤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서기 위해 준비했고 이 직업을 보고 있는지 말이다.

Q. 내년 계획이 있다면?
앞서 말했던 것처럼 내년에는 꼭 책을 내고 싶다. 두 번째는 공부를 다시 시작할 생각이다. 제 전공이 관광 경영학이었는데 대학원에 진학해서 좀 더 깊이 있게 배우고 싶은 욕심이 있다. 혹시 모를 제2의 인생에 대한 설계이기도 하다. CJ오쇼핑은 10년을 기준으로 쇼호스트 시니어, 주니어로 나뉜다. 올해가 지나면 시니어가 되다 보니 미래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박진환
ⓒ박진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