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호스트] 쇼호스트는 내실이 더 중요 '전선미 쇼핑호스트'
  • 박미경 기자
  • 승인 2019.11.15 10:35
  • 호수 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문일답] 전선미 K쇼핑 쇼핑호스트
전선미 K쇼핑 쇼핑호스트 ⓒ박진환
전선미 K쇼핑 쇼핑호스트 ⓒ박진환

Q. 쇼핑호스트를 하면서 생긴 습관은?
주변 사람들이 말해 주길 리액션이 커졌다고들 한다. 감정을 극대화해서 표현하게 됐다. 또 방송 중에는 이어피스를 꽂고 있다 보니 청력이 점점 나빠지는 게 느껴진다. 실제로 쇼핑호스트 중에는 청력이 안 좋은 사람들도 있다. 그리고 말을 많이 하는 직업이다 보니 평소에는 말하기보다는 많이 들으려는 편이다.

Q. 쇼핑호스트로서 만족감을 느낄 때는?
역시 매출이 잘 나왔을 때다. 혹은 모두가 시큰둥했던 제품이 인기가 있을 때다. 최근에 고체 가글 제품을 선보인 적이 있다. 알약처럼 생겼는데 씹으면 버블이 나와서 가글할 수 있는 제품이었다. 그러나 많은 사람이 이 제품에 대해 확신을 가지지 못했다. 요즘 트렌드에 맞다고 생각해 소신을 가지고 진행했고 좋은 결과를 냈다.

Q. 스트레스 해소법은?
1주 1산 한다. 별일 없으면 산을 매주 찾는다. 등산을 하면 땀이 쫙 나면서 내 몸의 노폐물이 빠지는 느낌이 든다. 그렇게 내 몸이 리셋된다. 신체적인 것은 당연하고 정신적인 노폐물이 빠지는 느낌이 들어서 좋다.

Q. TV홈쇼핑과 T커머스를 다 겪어봤다. 어떤가?
TV홈쇼핑은 방송 스케줄에 따라 내 삶을 맡겨야 한다. 방송이 들쑥날쑥 하기 때문에 그 부분이 힘들게 느껴질 수 있다. T커머스 채널인 K쇼핑에 오고 나서 규칙적인 삶이 가능하다는 게 좋았다. 저녁이 있는 삶이 있다는 게 말이다. 매출 스트레스가 없는 건 아니지만 송출이 돼야 확인할 수 있으니 TV홈쇼핑 방송보다는 덜 한 편이다. 그러나 반대로 방송 자체의 재미는 TV홈쇼핑이 콜(Call)을 보면서 소통하다 보니 에너지를 많이 받을 수 있다. T커머스는 일방향이다 보니 에너지 소모가 크다.

Q. 고객을 위한 쇼핑 팁을 준다면?
‘최초’’마지막’이라는 단어를 쇼핑호스트가 말할 때는 분명히 무언가가 있다. 혜택이 하나라도 더 들어간다는 것이다. 또 세일을 하지 않는 상품이 있는데 이 상품은 쇼핑호스트가 ‘세일을 안 하는 브랜드’라고 꼭 공지한다. 그런 말이 없다면 세일을 할 수 있으니 급하지 않으면 세일 시기를 기다려보는 것도 방법이다. 그리고 확실히 홈사별 PGM 방송이 혜택이 좋다.

Q. 시즌별 상품 공략 방법은?
봄·가을 이사철이 되면 생활용품 특히 인테리어 관련 제품이 대거 론칭한다. 또 새 학기가 되면 아이를 위한 건강기능식품이 주력으로 편성된다. 홈쇼핑은 명절이 가장 특화돼 있다. 명절에 힘들었던 고객을 위해 옷, 보석, 화장품을 편성하면서 명절 스트레스 해소를 돕는 상품을 많이 소개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다이어트 제품 방송도 집중적으로 나온다. 아마 명절 마지막 날 채널을 돌리면 각 사마다 하고 있을 거다. 또 4~5월이면 그해의 다이어트 제품이 모두 론칭한다. 이제 추워지기 시작했으니 구스 침구, 암막커튼, 핫팩을 방송에서 많이 볼 수 있을 거다. 연말이 되면 연말 모임을 위한 밍크 제품, 간에 좋은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Q. 이번 월간 홈쇼핑의 주제는 휴식이다. 홈쇼핑에서 휴식의 트렌드는 어떻게 변화했나?
확실히 소확행, 워라밸이 대세다. 여행 상품에 관심을 갖는 고객이 많아졌다. 예전에는 여유가 있을 때 여행을 갔다면 요즘에는 시간을 만들어서라도 가까운 곳이라도 다녀온다. 또 고가의 제품이라도 투자하는 것에 아까워하지 않는 것 같다. 안마의자나 부위별 마사지기 수요가 매우 많다. 최근 암막커튼을 론칭했는데 인기가 높았다. 편안한 잠자리, 실내 인테리어까지 관심이 높아졌다.

Q. 쇼핑호스트 후배들을 위한 조언?
스타 쇼핑호스트의 등장과 시장이 커지면서 쇼핑호스트에 대한 거품이 심해졌다. 사실 되고 나서 더 힘든 직업이다. 정직원이 아닌 프리랜서다보니 항상 경쟁 상황에 놓여있다. 동기로 입사해도 시간이 지나면서 방송 수는 다르고 격차가 매주, 매달, 매년 끊임없이 생기는 직업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들어와서 견뎌내기 위해서 실력을 갖춰야 한다. 뒤에서 해야 하는 공부가 많다. 외적인 것보다 내실을 키우는 데 공을 많이 쏟았으면 좋겠다. 그렇지 않으면 본인이 힘들다.

ⓒ박진환
ⓒ박진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