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티커머스 구매고객 1년 새 2배 증가...차별화 콘텐츠 효과
  • 오승민 기자
  • 승인 2019.09.2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구매고객(19.1/1~9/25) 전년 동기 대비 2배 증가, 론칭 이후 취급고 매년 100% 이상 신장
집밥 솔루션 프로그램 ‘한끼사시오’ 론칭 이후 식품 매출 40% 이상 신장
패션 등 전문 프로그램 신규 론칭, ‘짤방’ 콘텐츠로 2030 젊은 고객 공략 예정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 티커머스 채널 ‘롯데OneTV’의 올해 구매고객(19.1/1~9/25)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5년 론칭 이후 매년 100% 이상 취급고(거래액)가 신장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 8월까지 누적 취급고는 지난해 연간 실적을 이미 넘어선 상태다.

롯데홈쇼핑은 티커머스 채널이 성장동력으로 급부상하자 전용 프로그램 개발과 상품 기획에 집중하고 있다. TV홈쇼핑과 차별화된 유통채널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용고객이 30대부터 60대까지 고르게 분포되어 있는 점을 감안해 연령별 맞춤 콘텐츠로 고정고객 확보에 나설 예정이다. 

현재 ‘롯데OneTV’는 식품 전문 프로그램 ‘한끼사시오’와 여행에 특화된 ‘원트’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첫선을 보인 ‘한끼사시오’는 매일 반복되는 집밥에 대한 고민을 해결해 주는 일명 ‘집밥 솔루션 프로그램’이다. 평일 오후 5시 40분부터 60분 동안 상품 소개는 물론 레시피 등 정보 제공, 재미까지 전하고 있다. 현재까지 ‘손질새우’, ‘떡갈비’ 등 100여 개 상품을 판매한 결과 누적 주문금액 90억 원을 돌파했다. 프로그램 론칭 이후 ‘롯데OneTV’ 식품 매출(주문금액 기준)은 이전과 비교해 40% 이상 증가했다. 올해 6월 선보인 ‘원트’는 ‘원하는 어느 곳이든, 롯데OneTV여행방송으로 떠나요’라는 콘셉트로, 매주 금, 토, 일요일 저녁 시간대에 방송되고 있다. 가족 여행과 패키지 여행을 선호하는 50, 60대 고객이 타깃이다. 국내를 비롯한 다낭, 방콕 등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단거리 여행 상품을 주로 선보인 결과 론칭 2개월 만에 주문액 100억 원을 돌파했다. 가장 인기 있었던 상품은 제주도 여행상품으로 1시간 동안 주문금액 15억 원을 달성하며 목표대비 2배 이상의 실적을 거뒀다. 
롯데홈쇼핑은 올해 안에 티커머스 전용 패션 전문 프로그램을 론칭하는 한편, 유명 연예인과의 협업도 강화한다. 또한 ‘짤방 ’(하이라이트 영상) 콘텐츠를 선보이며 2030세대 공략에도 본격적으로 나선다. 상품 판매 영상, 인플루언서 리뷰, 스타일 추천 등 다양한 방식의 1분 내외 영상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외에도 전기매트, 공기청정기 등 시즌 상품을 선기획으로 대량 확보해 판매하고, 명품 및 뷰티 상품 비중을 확대한다. 또한 TV홈쇼핑과 비교해 50대 이상 고객 비중이 높은 점을 감안해 문화 체험과 식도락 기행이 연계된 여행상품, 운동기구와 체력 관리 서비스가 결합된 상품 등 중장년층을 타깃으로 한 맞춤 상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유혜승 롯데홈쇼핑 OneTV부문장은 “2015년 업계 최초로 선보인 티커머스 채널 ‘롯데OneTV’가 구매고객 수 증가, 취급고 신장 등 매년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며, “앞으로 패션, 생활 등 카테고리별 테마 프로그램과 연령별 맞춤 상품 개발로 고객층을 보다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