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 티비(DIA TV) 밀리언 창작자 '100만 구독자 보유 비결' 공개
  • 남도연 기자
  • 승인 2019.09.2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막례 할머니·대도서관·허팝·보겸·씬님·소프· 고퇴경·데이브 등 구독자 사로잡은 노하우 전수
밀리언 창작자 ‘지속성·개성·소통’ 등을 공통 가치로 강조
CJ ENM 다이아 티비가 8월 9일부터 11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한 '다이아 페스티벌 2019 in 부산'에서 Top 크리에이터들이 선보인 피날레 무대에 관객들이 환호하고 있다. ⓒCJ ENM 다이아 티비(DIA TV)
CJ ENM 다이아 티비가 8월 9일부터 11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한 '다이아 페스티벌 2019 in 부산'에서 Top 크리에이터들이 선보인 피날레 무대에 관객들이 환호하고 있다. ⓒCJ ENM 다이아 티비(DIA TV)

CJ ENM(대표 허민회)의 1인 창작자 지원 사업 '다이아 티비(DIA TV)'가 분야별 대표 파트너 창작자 8개 팀의 100만명 이상 구독자 보유 비결을 25일 공개했다.

다이아 티비는 최근 크리에이터로서 실버세대의 희망으로 떠오른 박막례 할머니 및 대도서관·허팝·보겸·씬님·소프·고퇴경·데이브 등 100만명 이상 구독자를 보유한 밀리언 창작자 65개 팀을 포함해 총 1400개 팀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다이아 티비 밀리언 창작자들은 지속성·개성·소통 등을 크리에이터 활동의 공통 가치로 강조했다. 실제 지난해 다이아 티비가 10만명 이상 구독자를 보유한 파트너 채널 402개를 분석한 결과 월평균 14개, 주 2회 이상 영상을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5월 100만명 이상 구독자를 보유한 51개 채널의 월평균 콘텐츠 수도 15개로 나타났다.

▲실버 크리에이터 박막례 할머니는 ‘진정성 있는 콘텐츠’ ▲대도서관은 ‘건전한 콘텐츠를 통한 퍼스널 브랜딩’ ▲ 허팝은 ‘자신이 원하는 소재를 찾는 것’ ▲보겸은 ‘구독자와 공감대 형성’ ▲씬님은 ‘자신만의 개성’ ▲소프는 ‘명확한 콘셉트와 도전 정신’ ▲고퇴경은 ‘전 세계 사람들과 K-POP을 즐긴 결과’ ▲데이브는 ‘문화 차이를 이해하려는 노력’을 구독자 증가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CJ ENM 오진세 다이아 티비 국장은 "다이아 티비는 파트너십을 맺을 때 콘텐츠의 건전성, 지속성, 창의성까지 세 가지 측면을 중요하게 보고 있다. 특히 이 같은 조건들이 선순환 구조를 만들며 창작자 수익 창출에도 기여하는 경향이 있다”고 밝혔다.

다이아 티비는 크리에이터가 콘텐츠 제작에 집중하고 영향력과 저변을 확대해 나가는 데 도움이 되는 ▲전용 스튜디오 제공 ▲동영상 제작 기법 전수 ▲저작권 관리 ▲음원 ▲콘텐츠 유통 노하우 ▲다국어 자막 서비스 ▲광고 및 협찬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 다이아 티비 대표 밀리언 창작자가 전하는 100만 구독자 달성 비결 바로가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