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개국 18주년 기념 한 달간 릴레이 나눔활동…첫 번째, 시각장애 어린이 촉각 교구 제작
  • 오승민 기자
  • 승인 2019.09.0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시각장애 아동 위한 기부금 7천만 원 전달 및 임직원 촉각 교구 제작 봉사
이달 중 ‘촉각교구 제작’, ‘추석음식 나눔’, ‘싱글맘 후원 강좌’, ‘폐박스 재활용’ 봉사 진행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개국 18주년을 기념해 9월 한 달간 한국장애인재단,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 대한사회복지회 등 비영리단체와 연계한 릴레이 나눔 봉사를 실시한다. 

이달 4일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촉각 교구 제작을 시작으로, 11일 영등포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추석음식 나눔, 18일 싱글맘 자립 지원 위한 강좌, 25일 폐지수집 어르신을 돕기 위한 폐박스 재활용 캔버스 아트 제작 등 총 4가지를 주제로 매주 수요일마다 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한다. 매회 50명씩 총 200 여 명의 임직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첫 번째 활동인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오디오북 제작사업 ‘드림보이스’ 3기 발대식과 촉각 교구 제작이 지난 4일, 양평동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이 자리에서 한국장애인재단(이사장 이성규)에 오디오북 제작사업 기금 7천만 원을 전달했다. 롯데홈쇼핑은 쇼호스트, 방송기술 감독 총 20여 명의 재능기부로 오디오북 1,200세트를 제작해 복지시설에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당일 오전에는 롯데홈쇼핑 임직원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 50여 명이 책 읽기에 어려움이 있는 시각장애 아동들을 위한 촉각 교구를 제작했다. 사전 교육을 거쳐 초등학생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촉각교구를 직접 만들어 서울국립맹학교에 전달했다. 
 
정윤상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 부문장은 “이달 15일 개국 18주년을 맞아 9월 한 달간 임직원 200여 명이 참여하는 릴레이 봉사활동을 기획하게 됐다”며 “시각장애 아동, 싱글맘, 지역 소외계층 등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임직원들의 다양한 활동으로 나눔 문화 정착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드림보이스’는 지난 2016년부터 시각장애 아동들의 폭넓은 학습과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국장애인재단과 함께하고 있는 오디오북 제작 사업이다. 올해 3회째를 맞이하며, 롯데홈쇼핑 쇼호스트와 방송기술 담당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현재까지 음성동화 80여 권 녹음, 음성지원 기능이 반영된 동화책 2,200세트를 제작해 700여 곳의 복지시설에 기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