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여행으로 채운 삶의 한 페이지
  • 남도연 기자
  • 승인 2019.07.12 08:00
  • 호수 3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삶의 쉼표가 필요할 때, 섬이라니, 좋잖아요, 여행의 이유
ⓒ
삶의 쉼표가 필요할 때 ⓒ행복우물

삶의 쉼표가 필요할 때

퇴사 후 428일간의 세계일주

꼬맹이여행자 | 행복우물

꼬맹이여행자로 불리는 작가의 이름은 장영은. 그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기도 전부터 금융감독원에서 최초의 고졸 정규직원 5명 중 하나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5년 동안 근무하면서 어린 나이에 성공했다고 부러워하는 주위의 시선과는 달리 행복하지 않았고, 결국 퇴사를 결심한다. 이후 더 넓은 세상에서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자 세계 일주를 떠나 428일간 6대륙 44개국을 여행했다. 그리고 여행지에서 만난 이들의 삶과 철학, 세상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을 이 책에 담았다. 저자의 유명세는 신의 직장을 퇴사하고 세계여행을 떠났다는 특별한 이력에 있는 게 아니다. 여행지에서 어떤 사람을 만나고 어떤 대화를 했는지가 그를 특별하게 만든다. 삶의 쉼표가 필요한 지금, 꼬맹이여행자의 여정을 따라가 보자.

 


 

섬이라니, 좋잖아요 ⓒ벨라루나

섬이라니, 좋잖아요

우리나라 작은 섬 텐트에서의 하룻밤

김민수 | 벨라루나

생각해보면 여름만큼 버라이어티한 계절도 없다. 조금 더워지는가 싶으면 비가 내리고, 다음 날 일어나보면 태연하게 날이 개어 있곤 하니까. 지금도 평일 저녁이나 주말에 강변으로 나가보면 시간을 쪼개 이 계절을 만끽하려는 캠퍼로 가득하다. 텐트나 돗자리를 꺼내 가까운 교외에서 휴식을 즐기는 캠핑에 입문했다면, 이번에는 조금 멀리 시선을 돌려 섬으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저자 역시 우연한 계기로 캠핑을 시작하고 그 재미가 무르익자 새로운 캠핑을 즐기기 위해 섬으로 떠났다. 『섬이라니, 좋잖아요』는 그가 선정한 우리나라의 특색있는 섬 50곳과 그 섬에서만 만날 수 있는 자연경관을 소개한다. 용기와 즐길 마음만 있으면 된다고 말하는 그의 안내서를 읽다 보면 마음은 이미 섬에 도착해 있다.

 


 

여행의 이유 ⓒ문학동네

여행의 이유

김영하 산문

김영하 | 문학동네

소설가 김영하의 산문 『여행의 이유』는 꽤 오래전부터 여행에 관해 쓰고 싶었던 저자가 자신의 모든 여행 경험을 담아 써 내려간 아홉 개의 이야기를 묶은 책이다. 지나온 삶에서 글쓰기와 여행을 가장 많이, 열심히 해온 저자는 여행이 자신에게 무엇이었는지, 무엇이었기에 그렇게 꾸준히 다녔던 것인지, 인간들은 왜 여행을 하는지 스스로 질문을 던지고 그답을 알아가고자 한다. 2005년, 집필을 위해 중국으로 떠났으나 입국을 거부당했던 일화로 시작하는 「추방과 멀미」, 예능 프로그램 ‘알쓸신잡’에 출연하면서 하게 된 독특한 여행에 대한 글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여행」 등의 이야기를 통해 매 순간 여행을 소망하는 여행자의 삶, 여행의 의미에 대해 함께 생각해보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유미 2019-07-24 15:45:15
여름 휴가의 계절이라 그런지 위에 책들 같은 내용을 보면 진짜 어디든 떠나고 싶고 다른지역 다른나라에서 시간이 되는한 오래 머무르고 싶게 만드는 계절이네요~ 벌써 일년의 반 이상이 지나서 업무에 스트레스가 많이 쌓였는데 어서빨리 좋은곳에서 힐링하고 싶어요^^

이현주 2019-07-20 23:23:35
여행을 하는 진정한 이유에 대해 담고 있는 책들인것 같아 하나하나 읽어보고 싶어집니다. 바쁘게만 살아가는 현대의 삶에서 잠깐의 휴식과 쉼을 통해 그동안 잊고 있었던 주변인들과 나에게 가장 소중한것은 무엇인가를 되돌아보기도 하고 여행이 주는 건 단지 재미와 행복 그 이상의 많은걸 깨닫게 해주고 느끼게 해주며 나 자신을 한뼘더 성장할 수 있게 만들어주지 않나 싶습니다.

이승엽 2019-07-20 09:15:25
바캉스 시즌~ 여행시즌이라 딱 좋은 기사네요~ 저도 빨리 떠나고 싶은 마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