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모바일 생방송 ‘MSG’ 론칭 1년∙∙∙핵심 고객은 3040
  • 오승민 기자
  • 승인 2018.11.30 09: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40대 이용률 64%로 가장 높아, TV홈쇼핑 단독 상품 인기
총 76회 방송 동안, 누적 주문수량 약 4만 건 판매
내달 3일(월)~6일(목), 론칭 1주년 특집 방송 통해 ‘겨울철 방한패션·용품’ 할인 판매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이 모바일 전용 생방송 ‘모바일 쇼핑, GO’(이하 MSG)의 론칭 이후 1년 동안(17.11/30~18.11/29) 이용고객을 분석한 결과 30~40대 사용자가 64%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MSG(Mobile Shopping, Go)’는 롯데홈쇼핑이 지난해 11월 처음 선보인 모바일 생방송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 목요일 오후 10시 40분부터 40분간 인기 쇼호스트들이 패션, 뷰티, 식품 등 단독·인기 상품들을 판매하고 있다. ‘MSG’는 타깃 설정부터 방송 시간, 판매 상품까지 철저한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기획됐다. 특히, 기존 홈쇼핑 모바일 콘텐츠들이 20~30대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하는 것과는 달리, 주력 소비층인 30~40대를 타깃으로 설정한 것이 주효했다. 이들은 장소와 시간의 제약 없이 적극적으로 원하는 상품을 찾아 소비하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구매 고객을 분석한 결과, 전체 64%가 30~40대였으며, 50~60대(30%), 10~20대(6%)가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여성(70%)이 남성(30%)보다 월등히 높았다. 또한 총 76회 방송 동안 주문수량만 약 4만 건 가량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홈쇼핑 단독 패션 브랜드 ‘LBL’, 독일 가전 브랜드 ‘블롬베르크’의 의류건조기, ‘리복 벤치코트’ 등 TV홈쇼핑 단독, 인기 상품들이 인기를 끌었다. 해당 상품 방송의 경우 평균 500세트 이상이 판매됐고, 시청자 수, 실시간 톡 참여, 댓글 등록 수도 1회 방송 평균 대비 2배 이상 많았다. 가격, 구성, 프로모션 등을 통한 일시적인 혜택보다 우수한 상품과 방송 콘텐츠가 모바일 사용자 입장에서 더욱 중요하다는 것이 입증된 셈이다. 또한 ‘월드컵 특집’, ‘설특집’ 등 시즌 마다 편성한 특집 방송들도 평균 대비 3배 이상 고객 유입이 많았다. 지난 6일(화) 빼빼로데이 특집으로 선보인 ‘카카오프렌즈 빼빼로 세트’는 카카오TV와 동시 송출을 통해 조회수가 평균 대비 2배 수준인 약 13만 건을 기록하며 600세트 이상 판매됐다. 유입 시청자의 절반이 20~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홈쇼핑은 내달 3일(월)부터 6일(목)까지 나흘간 오후 10시 40분부터 ‘MSG’ 론칭 1주년을 기념해 특집 방송을 진행한다. ‘에고이스트 벤치다운’, ‘라뽐므 구스이불’, ‘경동 온수매트’ 등 롯데홈쇼핑 단독 겨울 방한용품들을 최대 36% 할인가격에 판매한다.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모바일 디저트 교환권(100명)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유혜승 롯데홈쇼핑 방송콘텐츠부문장은 “TV홈쇼핑 주요 타깃인 4050세대가 TV채널 재핑(인접 채널의 프로그램 종료에 따른 일시적 시청률 상승 효과)을 통해 소비하는 것과 달리, ‘MSG’는 모바일 채널의 특성상 시간, 장소의 제한 없이 상품을 검색하고 구매하는 3040세대를 대상으로 설정한 것이 주효했다.”며 “앞으로도 철저한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모바일 콘텐츠를 선보여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원미연 2018-12-06 14:38:53
한번 봐야겠네요